프리뷰&리뷰

종로를 향한 사랑과 열정의 기록들 - 종로픽플 3기 해단식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11-27 20:03:05
  • 조회 : 442
종로를 향한 사랑과 열정의 기록들 -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지난 5월부터 종로 구석구석의 이야기를 전해온 종로문화재단 홍보기자단 종로픽플 3기의 모든 활동이 마무리됐습니다. 올해는 콘텐츠 부문뿐만 아니라 영상 부문도 함께 선발해 더 재밌고 다채로운 소식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11월 3일 열린 해단식에서는 짧았던 6개월간의 활동 소감과 아쉬웠던 점을 돌아봤습니다. 유난히도 무더웠던 이번 여름, 독자들에게 흥미로운 소식을 전하기 위해 땀 흘렸던 종로픽플 3기의 해단식 현장을 공개합니다.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종로픽플 3기 해단식

. . .

조승예 기자
조승예 기자
“저는 극 I형 성향이라 주로 집에 있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종로픽플로 활동하면서 이렇게 많이 돌아다녔던 적이 있었나 싶을 만큼 종로 구석구석을 정말 자주 오갔던 것 같아요. 종로픽플에서 체험한 프로그램들로 저 스스로가 조금이나마 성장하는 것이 목표였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더 값진 경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아요.”

건축 환경을 공부하고 있는 조승예 기자는 <직접 다녀왔습니다>에서 종로의 여러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해보고 그 활동 소감을 전했는데요. 독서동아리부터 윤동주 문학관의 ‘모던마실’, 창신스케치 프로그램, 종로창업센터, 상촌재 도슨트 등 직접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생생한 후기를 들려줬습니다.

종로청년창업센터
상촌재 도슨트

. . .

이재은 기자
이재은 기자
“종로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공간이 많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많은 전시나 공연이, 그것도 무료로 열리는 프로그램이 정말 많다고 느꼈어요. 활동하면 할수록 종로가 지나온 시간들, 함께한 사람들의 값진 이야기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김현빈 기자
김현빈 기자
“활동을 시작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6개월이 지나 마지막이라니 너무 아쉬워요. 다른 기자분들과 함께 소통하는 자리가 많지 않아 섭섭한 마음이 더 큰 것 같아요. 다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좋은 경험을 하게 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이재은 기자는 <종로문화페어링>이란 이름으로 전시와 강연 리뷰를 전해줬습니다. 다양한 즐길 거리가 가득한 종로에서 놓쳐서는 안 될 문화예술 소식을 소개했는데요. 10월에는 영상 부문인 김현빈 기자와 함께 국악로페스타 축제 현장을 다녀왔어요. 김현빈 기자 역시 <종로문화페어링> 시리즈 공예편, 미술편을 통해 한국색동박물관, 북촌전통공예체험관, 박노수미술관, 고희동미술관 등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종로의 공간을 톡톡 튀는 감각을 더한 영상으로 소개했어요.

종로청년창업센터
상촌재 도슨트

. . .

장서윤 기자
장서윤 기자
“무더웠던 여름에 가게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게 힘들었지만, 인터뷰를 진행하시는 사장님들이 모두 반갑게 맞아 주시고 좋은 이야기도 많이 들려주셔서 기사를 발행할 때마다 보람을 느낄 수 있었어요. 처음에는 낯선 사람과 이야기하는 게 어렵고 힘들었는데 인터뷰를 진행할수록 대화 스킬이 늘어났어요.”
유성빈 기자
유성빈 기자
“촬영하고 편집하는 과정이 만만치 않았지만, 재밌게 봤다는 의견을 들을 때마다 더 잘 만들고 싶은 욕심이 생겼어요. 영상 촬영과 편집이 재밌어지면서 최근에는 영상 촬영 장비도 마련했죠. 종로픽플 활동은 끝났지만, 앞으로도 제가 생각하는 것들, 하고 싶은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어 소개하고 싶어요.”

장서윤 기자와 유성빈 기자는 <종로추억탐방, 그땐 그랬지> 시리즈를 연재했어요. 장서윤 기자는 긴 시간 종로에 자리 잡고 가게를 운영하고 계신 사장님들의 인터뷰를 소개했는데요. 세운상가, 낙원상가, LP샵, 광장시장, 북촌 계동길, 인사동 등 여러 장소에서 진행한 기사에서 종로를 향한 사장님들의 애정이 가득 느껴졌습니다. 영상 부문인 유성빈 기자 역시 톡톡 튀는 매력을 가진 종로의 여러 장소를 인물들의 인터뷰를 통해 소개했습니다. 무엇보다 센스있는 기획력과 편집이 돋보였는데요. 장서윤 기자와 함께 취재한 낙원상가편, 사장님의 인터뷰와 사장님이 추천한 코디를 선보인 동묘 구제 옷거리편, 어르신들의 추억이 전한 탑골공원편 모두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로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종로청년창업센터
상촌재 도슨트

. . .

이경민 기자
이경민 기자
“회사가 종로구에 있어 종로는 하루 중 저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에요. 그만큼 잘 알고 친숙한 장소라고 생각했는데 종로픽플 활동을 통해 직접 발로 뛰어다니고 제 눈으로 보면서 종로에 대해 몰랐던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유일한 회사원인 이경민 기자. 종로의 과거를 엿볼 수 있는 옛 기사를 소개하고 변화를 거듭해 지금의 모습이 된 종로의 매력적인 공간을 비교해 소개했어요. 종묘와 광화문 광장, 청와대, 국악로, 대학로 등 종로 곳곳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과 필수 방문해야 할 핫 플레이스를 알려줬습니다. 길게는 1930년대 발행된 기사도 소개했는데요. 오래된 기사에서 만나는 종로의 이야기도 색달랐어요.

종로청년창업센터
상촌재 도슨트

. . .

유광종 대표이사의 수료증 수여 이후 대망의 우수기자상 시상식이 진행됐습니다. 모두들 열심히 해줬기에 선정하는데 많은 고민이 있었는데요. 3기 우수기자상은 종로의 오래된 가게를 사장님들의 인터뷰를 통해 소개한 장서윤 기자에게 수여됐습니다.

유광종 대표이사의 수료증 수여 - 장서윤 기자에게 수여

짧은 시간이었지만, 종로를 향한 애정으로 바쁜 6개월을 보내온 종로픽플 3기! 뜨거운 열정으로 소중한 기록을 남겨준 종로픽플에게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그리고 내년에도 이어질 종로픽플 4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